로고

순천 문화재야행 시민들에게 행복한 가을밤을 선물하다

김승호 기자 | 기사입력 2022/10/06 [09:08]

순천 문화재야행 시민들에게 행복한 가을밤을 선물하다

김승호 기자 | 입력 : 2022/10/06 [09:08]

  © 김승호 기자

 

  © 김승호 기자

 

 최근 3일간 순천시의 가을밤을 밝혔던 첫 번째 문화재야행이 66천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호평 속에 마무리됐다.

 

 개막식에서는 스트링 아트를 소재로 대한민국 생태수도 일류 순천을 만들어가는 모습을 시민, 관광객 등이 함께 표현해 하나 된 시민들의 바람을 담기도 했다.

 

 이와 함께 문화유산 스탬프 투어와 해설 투어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문화유산을 보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높였다.

 

 이번 문화재야행은 도심의 옥천변을 문화공간으로 확장해 문화유산 연계 장소로 이끌어낸 점과 야숙 프로그램을 운영해 도심속 캠핑을 시도하는 등 차별화된 시도가 눈에 띈다.

 

 또 대형 가수의 콘서트가 아닌 지역의 실력 있는 전통예술가들의 다채로운 공연과 지역민들의 참여로 특색 있는 행사가 진행되어 이를 통해 주변 상권의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했다.

 

 야행 평가를 담당했던 전문가들도 전국 50여 개 자치단체에서 문화재야행을 개최하고 있는데 행사의 취지를 현장에서 가장 잘 구현하고 있는 곳이 순천이다고 호평했다.

 

 이번 행사는 지난해와 비교해 방문객의 연령도 낮아지며 젊은이들의 축제로 평가받은 점도 행사의 역동성과 다양함을 표현하는 요소다.

 

 또 가족단위의 참여자들이 많아 체험 등에 대한 요구가 많았으며, 체험을 즐기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며 기다리기도 했다. 이에 순천시는 앞으로 체험 등을 확대 운영해 시민들의 만족을 더 높일 계획이다.

 

 한편, 2022년 순천 문화재야행은 총 두 차례에 걸쳐 개최되며, 2차 행사는 오는 114일부터 116일까지 3일간 열릴 예정이다. 동부취재본부 김승호 기자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이동
메인사진
'인간실격' 유수빈, 사랑스런 ‘딱이’의 매력 포인트!
  • 썸네일
  • 썸네일
  • 썸네일